스미노온천에서 피로를 풀고
다시 숙소가 있는 난바역으로 왔습니다.

늦은 저녁은 오꼬노미야끼가 맛있다고 유명한
치보(CHIBO)에서 먹기로 했어요.








치보도 도톤보리에 있습니다^^
맛집이라 불리는 가게가 거의 가까이에 있어서
찾기가 쉬웠어요.










메뉴는 제일 기본 오꼬노미야끼를 주문했어요.
한국인이라고 하면 역시나 한국메뉴판도 줍니다.
이승기군이 다녀갔는지 이승기가 먹었다고 메뉴에 있더라구요. ㅋ.ㅋ
그 메뉴를 먹었어요.





음식 나오기를 기다렸어요.






저는 맥주를 한잔 주문했어요.
맥주는 좋아하는데 주량이 한잔 반이라...
작은 사이즈로 주문했습니다.

오꼬노미야끼랑 같이 먹으려고 했는데
한 모금 마시니 너무너무 맛있더라구요.




절반 가까이 마시고 말았어요.
하지만 음식은 나오지 않고ㅠ

종업원분게 물어보니 20분 걸린다고 하시는데
더 걸렸던것 같애요.

그럼 맥주는 더 주문해도 되냐고 하니깐
아까 마지막 오더 물어볼때 안한다고 했기때문에
더 이상 안된다고 하네요ㅠ

정말 속상했어요.
더 이상 주문을 못하다니...

맥주가 너무너무 맛있어서 아껴먹어야 했거든요.


 



주문한 오꼬노미야끼가 나왔어요.






맛집이라고 알고 갔던 가게들의 맛이
자꾸만 실패를 해서 불안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조금 짜긴 했지만,
적당한 소스와 반죽과 토핑...

맛있었습니다 ^.^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유니버셜스튜디오 재팬에서 나이를 잊고 마음껏 즐긴후
스미노엔온천으로 가기위해 나섰습니다.

배가 고파 들린 곳이 모스버거입니다 ^_^

패스트푸드에 대한 욕심은 없었는데
여행 준비하면서 너무 먹음직스러워 보여서 꼭 가보고 싶었거든요.







유니버셜스튜디오에 입장하기 전에 음식점들이 있었는데
모스버거가 있었습니다-

일본가면 모스버거 많이 볼 수 있을줄 알았거든요.
생각보다는 많이 없더라구요. 오사카 시내에서도 못 봤어요ㅠ









메뉴가 너무 많아 계속 고민했어요.








모스버거 세트 하나와
데리야끼 버거 하나를 주문했습니다.

데리야끼는 포스팅이 많이 되어있길래 주문했어요.

친구와 나눠 먹으려고 커팅해서 받았구요^^







먼저 모스버거입니다-
양파를 좋아하는데
다져진 양파가 많이 들어있어 식감이 좋더라구요^^
소스도 맛있구요.

모스버거 정말 강추, 강추!!!







하지만 데리야끼버거는...
롯데리아의 데리버거 맛?? 불고기버거맛??
한국에서도 맛볼 수 있는 맛이었어요.

맛이 없었던건 아닌데,
먹어보던 맛이라 실망했어요 ㅋ.ㅋ






그리고 감자튀김입니다-
통통한 감자를 튀겨서 너무 맛있었어요.
얇고 긴 감자릴 튀기는 롯데리아나 맥도날드와는 달랐어요.
감자튀김도 참 맛있더라구요^^







모스버거 일회용 컵 일러스트가 너무 귀여웠어요 ^_^
이거 볼려구 모스버거 꼭 가고 싶었거든요 ㅎㅎ

그리고 탄산음료도 다양했던것 같아요.

제가 좋아하는 백포도소다가 있어서 그걸루 마셨습니다.
포스팅보니깐 메론소다도 많이 드시더라구요. 히히




 


특이하게도 매장 안에서도 흡연을 할 수가 있더라구요.
흡연자들에겐 좋겠지만 비흡연자들에겐 괴로운 장소였어요.

담배연기를 피해 자리를 옮겨 앉아야 했답니다.








일본에 가신다면
한끼 정도는 모스버거로 하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
아니면... 간식으로??? ㅋㅋㅋ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