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노온천에서 피로를 풀고
다시 숙소가 있는 난바역으로 왔습니다.

늦은 저녁은 오꼬노미야끼가 맛있다고 유명한
치보(CHIBO)에서 먹기로 했어요.








치보도 도톤보리에 있습니다^^
맛집이라 불리는 가게가 거의 가까이에 있어서
찾기가 쉬웠어요.










메뉴는 제일 기본 오꼬노미야끼를 주문했어요.
한국인이라고 하면 역시나 한국메뉴판도 줍니다.
이승기군이 다녀갔는지 이승기가 먹었다고 메뉴에 있더라구요. ㅋ.ㅋ
그 메뉴를 먹었어요.





음식 나오기를 기다렸어요.






저는 맥주를 한잔 주문했어요.
맥주는 좋아하는데 주량이 한잔 반이라...
작은 사이즈로 주문했습니다.

오꼬노미야끼랑 같이 먹으려고 했는데
한 모금 마시니 너무너무 맛있더라구요.




절반 가까이 마시고 말았어요.
하지만 음식은 나오지 않고ㅠ

종업원분게 물어보니 20분 걸린다고 하시는데
더 걸렸던것 같애요.

그럼 맥주는 더 주문해도 되냐고 하니깐
아까 마지막 오더 물어볼때 안한다고 했기때문에
더 이상 안된다고 하네요ㅠ

정말 속상했어요.
더 이상 주문을 못하다니...

맥주가 너무너무 맛있어서 아껴먹어야 했거든요.


 



주문한 오꼬노미야끼가 나왔어요.






맛집이라고 알고 갔던 가게들의 맛이
자꾸만 실패를 해서 불안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조금 짜긴 했지만,
적당한 소스와 반죽과 토핑...

맛있었습니다 ^.^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