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입구.
이수역은 지하철에서 올라오면 즐비한 떡볶이 파는 포장마차들을 비롯.
맛있는 가게들이 아주아주 많아 유혹적인 곳이에요.

제가 서울과 부산, 왔다갔다 하는 곳이기도 하구요.

찜닭이 먹고 싶으면 들리는 고추찜닭

 








반마리의 양~!!

여자 둘이 먹기에 충분한 양입니다.

모양은 여느 찜닭집과 같아요.
하지만 양념이 맛있어요.
많이 짜지도 않고...
네이밍 고추찜닭처럼
살짜쿵 매콤한데 대신 종업원께서
순한맛으로 할지 매운맛으로 할지 물어보세요.
이번에는 묻지 않으시던데 다행이 맵지 않게 해주셨어요.






찜닭 먹을때 제일 처음 하는 일이
저 홍고추를 빼는 일인데
순한맛으로 주문되어 홍고추를 빼는 수고를 덜었어요.






제가 좋아하는 옛날 당면.
추가는 2인분 부터라 슬펐어요ㅠ

1인분도 해주세요ㅜ.ㅜ












맛있는 찜닭
고추찜닭

 
내일 점심, 찜닭 어때요?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