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천호진은 영화 초반 대사에서 "이건 이벤트야"라는. 이벤트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포스터 메인카피에도 나온다. "대국민 조작 이벤트"
이 굉장한 사건을 이벤트로 결부짓는 그들.
권력층의 부조리함과 부정부패. 우리 현실사회에서의 부당거래.
조작하고 조종하는 그들의 부당거래.
영화로만 받아들일 수 없었던 이야기. 이 이야기를 당당하게 할 수 있었던 류승완 감독님.
그리고 배우들... 부조리한 현실을 당당하게 비판한 영화이다.






류승완 감독님의 오랜만의 신작. 거기다가 오랜만의 두 배우님의 조화.
유해진 배우까지 이번에는 합세해주시고... 감독님과 배우들의 이름만으로도 기대할 수 밖에 없었고,
기대한만큼 역시나 멋졌던 영화이다.
황정민+류승범 두 배우의 조화는 항상 실망시키지 않았고 다른 배우들... 정말 누구하나 할것 없이 멋지게
소화해 주었다. 짜임새 있는 스토리도 좋았다.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값어치가 되는 영화.
거기다가 류승완 감독님의 영화잖아? 의심하지 말자.

'영화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당거래 - 당당하게 비판하다  (4) 2010.11.08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악장 후편  (0) 2010.11.04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티비의 세상구경 2010.11.09 17:49 신고  

    정말 비리의 끝을 보여준다고 하더라구요~
    오랜만에 류승완 감독의 영화가 보고 싶어지네요 ^^;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X

    • hohoba 2010.11.14 00:15 신고  

      지금쯤 보셨는지 모르겠어요~ 현재의 한국 모습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보통 영화에 악함과 선함이 나뉘는데 이 영화는 ㅎㅎ 류승완 감독님 영화 같지 않은 느낌도 나오고 액숀이 많이 없어서 그런가? ㅎㅎ  X

  2. 김루코 2010.11.09 18:00 신고  

    류승범씨 영화는 볼만한게 많은것 같아요..
    찾아 보겠습니다. ㅎ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