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노온천에서 피로를 풀고
다시 숙소가 있는 난바역으로 왔습니다.

늦은 저녁은 오꼬노미야끼가 맛있다고 유명한
치보(CHIBO)에서 먹기로 했어요.








치보도 도톤보리에 있습니다^^
맛집이라 불리는 가게가 거의 가까이에 있어서
찾기가 쉬웠어요.










메뉴는 제일 기본 오꼬노미야끼를 주문했어요.
한국인이라고 하면 역시나 한국메뉴판도 줍니다.
이승기군이 다녀갔는지 이승기가 먹었다고 메뉴에 있더라구요. ㅋ.ㅋ
그 메뉴를 먹었어요.





음식 나오기를 기다렸어요.






저는 맥주를 한잔 주문했어요.
맥주는 좋아하는데 주량이 한잔 반이라...
작은 사이즈로 주문했습니다.

오꼬노미야끼랑 같이 먹으려고 했는데
한 모금 마시니 너무너무 맛있더라구요.




절반 가까이 마시고 말았어요.
하지만 음식은 나오지 않고ㅠ

종업원분게 물어보니 20분 걸린다고 하시는데
더 걸렸던것 같애요.

그럼 맥주는 더 주문해도 되냐고 하니깐
아까 마지막 오더 물어볼때 안한다고 했기때문에
더 이상 안된다고 하네요ㅠ

정말 속상했어요.
더 이상 주문을 못하다니...

맥주가 너무너무 맛있어서 아껴먹어야 했거든요.


 



주문한 오꼬노미야끼가 나왔어요.






맛집이라고 알고 갔던 가게들의 맛이
자꾸만 실패를 해서 불안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조금 짜긴 했지만,
적당한 소스와 반죽과 토핑...

맛있었습니다 ^.^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유니버셜스튜디오 재팬에서 나이를 잊고 마음껏 즐긴후
스미노엔온천으로 가기위해 나섰습니다.

배가 고파 들린 곳이 모스버거입니다 ^_^

패스트푸드에 대한 욕심은 없었는데
여행 준비하면서 너무 먹음직스러워 보여서 꼭 가보고 싶었거든요.







유니버셜스튜디오에 입장하기 전에 음식점들이 있었는데
모스버거가 있었습니다-

일본가면 모스버거 많이 볼 수 있을줄 알았거든요.
생각보다는 많이 없더라구요. 오사카 시내에서도 못 봤어요ㅠ









메뉴가 너무 많아 계속 고민했어요.








모스버거 세트 하나와
데리야끼 버거 하나를 주문했습니다.

데리야끼는 포스팅이 많이 되어있길래 주문했어요.

친구와 나눠 먹으려고 커팅해서 받았구요^^







먼저 모스버거입니다-
양파를 좋아하는데
다져진 양파가 많이 들어있어 식감이 좋더라구요^^
소스도 맛있구요.

모스버거 정말 강추, 강추!!!







하지만 데리야끼버거는...
롯데리아의 데리버거 맛?? 불고기버거맛??
한국에서도 맛볼 수 있는 맛이었어요.

맛이 없었던건 아닌데,
먹어보던 맛이라 실망했어요 ㅋ.ㅋ






그리고 감자튀김입니다-
통통한 감자를 튀겨서 너무 맛있었어요.
얇고 긴 감자릴 튀기는 롯데리아나 맥도날드와는 달랐어요.
감자튀김도 참 맛있더라구요^^







모스버거 일회용 컵 일러스트가 너무 귀여웠어요 ^_^
이거 볼려구 모스버거 꼭 가고 싶었거든요 ㅎㅎ

그리고 탄산음료도 다양했던것 같아요.

제가 좋아하는 백포도소다가 있어서 그걸루 마셨습니다.
포스팅보니깐 메론소다도 많이 드시더라구요. 히히




 


특이하게도 매장 안에서도 흡연을 할 수가 있더라구요.
흡연자들에겐 좋겠지만 비흡연자들에겐 괴로운 장소였어요.

담배연기를 피해 자리를 옮겨 앉아야 했답니다.








일본에 가신다면
한끼 정도는 모스버거로 하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
아니면... 간식으로??? ㅋㅋㅋ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오랜만에 일본여행 포스팅을 해봅니다 :)

여행을 준비하면서 그래도 가장 기대되고 가장 고민되는게 먹을거리인것 같아요.
오사카는 하도 먹을 거리가 많다고 해서 정말 많이 먹으면 어떻하나,
뭘 먹어야 하나 이것저것 고민을 했는데요.

일본을 갔으니 스시를 왕창 먹자는 생각에 무조건 스시는 꼭 먹을 생각있었어요.
한국에서 보다 더 맛있는 스시를 많이 먹을 수 있다는 생각에 얼마나 설레었던지...
이것저것 고민하다가 첫째날, 짐을 풀고 본격적으로 관광에 돌입하기전,
도톤보리에 있는 겐로쿠스시를 방문했어요.







점심 먹으러 가기전에.
나 일본 왔소! 나 오사카 왔소! 나 도톤보리 왔소!!
당당하게 외칠수 있는 그리고씨와 인증샷을 찍었었어요^^






저렴하고 맛있다고 하는 회전스시집 겐로쿠스시에 도착했습니다.






모형스시를 보며 급흥분 했어요.

한 접시당 130엔으로 아주 저렴했습니다.

겐로쿠스시도 한국 여행객들에게 많이 알려져서 한글 메뉴판이 따로 있었어요.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메뉴판 같은거 주실꺼에요.
다른곳에 가더라도 한국 관광객들에게 입소문 좀 났다 싶으면
왠만하면 한글메뉴판이 있더라구요.






제가 먹었던 스시들 중에 몇가지...
제 카메라에 있던 사진 몇장 올려요.

제가 꽤나 스시를 좋아하는 편이고
여자지만,
회전스시집 가면 많이 먹어서
가끔 디저트를 그냥 받기도 하는데(많이 먹어서ㅠ)

여긴.. um.....um....

일본까지 왔는데
거기다 스시인데
왜 이런 맛의 음식을...!!!

뭐 저렴하니 그럴 수 밖에 없지만,,,

왜 전 일본스시는 다 맛있다는 헛소문을 들은걸까요 ㅠ

아무튼 일본까지 와서 스시먹는데, 여기는 아닌것 같아요ㅠ
밥양도 너무 많지요. 그리고 함부로 손댈수가 없어서 몇접시 안먹구 나왔어요.



 





한구과는 다르게 미소장국을 주지 않아 사먹었어요. 150엔인가 주고...
미소장국이 조금 달랐어요. 생선이 들었어요. 그리고 짰어요.
간사이 지방 음식 짜다고 하더니, 정말 짜더군요.


암튼 첫끼니를 실패하고
옆에 아카오니타코야키에 눈을 돌렸습니다.

타코야키는.
오사카에 가면 꼭 먹어야하는 음식중에 하나잖아요.
그리고 책에서 많이 보던 캐릭터고 해서 먹어보기로 했어요.







소시는 세가지인가 있었던것 같애요. 네가지인가????
암튼 그중에 간장소스였던것 같애요. 오리지널인가 ㅋㅋㅋ
생각이 잘,,;;;









타코야키 소스랑 마요네즈소스기 없더군요ㅠ
뭐 그래도 맛있겠지 하며...








한입 먹었는데요...

안에는 좋게 말하면 부드럽고
나쁘게 말하면 덜 익은 느낌!

붕어빵 맛이었습니다!!!

맛있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으시던데...

사람 입맛은 다 다른거니깐...

전 정말 실망했어요.

우선 타코야키에 마요네즈소스가 없어서요ㅠ
저 타코야키는 소스맛도 안나고 밀가루 비린맛도 안나지만
그냥 딱! 붕어빵맛입니다.

.

.

먹고 죽는다는 오사카...

저와 친구는 먹을거리가 없어서 조금 실망이었어요ㅠ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스쿨푸드의 마리가 먹고 싶었는데
친구가 회사에서 간식으로 먹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찾아간 곳이 상하이짬뽕입니다.







상하이 짬뽕의 "상하이 짬뽕"입니다
얼큰해 보이지 않나요?



 



이 곳은 가로수길 길가에 있는게 아니라 골목으로 들어가야해요.
안에 손님들이 많아서 내부는 찍지 않았어요.
테이블이 많이 있는 편은 아니랍니다^^











홍합,오징어 등의 해물과 죽순, 양파 등 야채가 넉넉하게 들어있어요.
처음 방문했는데 재료를 아끼지는 않는것 같아요 ㅎㅎ








국물도 얼큰~해요!
매콤하기도 하구요.
매운데도 국물이 자꾸자꾸 떠 먹어졌어요.

매운 홍합짬뽕도 있는데 도대체 얼마나 매울려고 하는지 ㅜ.ㅜ







음주 후에 속풀이로도 너무 좋을 것 같아요.
짬뽕을 전문적으로 하니깐 더 맛있는것 같은 느낌도 ㅋㅋ
홍콩반점 짬뽕만큼 맛있는것 같아요.

홍콩반점이 체인이 많이 생긴것 같더라구요.
부산에도 있는것 같던데 가봐야겠어요. ㅎㅎ








메뉴는 요렇습니다~!!








날씨가 쌀쌀해 지는 요즈음-
짬뽕 먹고 기운내세요!!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총신대 입구.
이수역은 지하철에서 올라오면 즐비한 떡볶이 파는 포장마차들을 비롯.
맛있는 가게들이 아주아주 많아 유혹적인 곳이에요.

제가 서울과 부산, 왔다갔다 하는 곳이기도 하구요.

찜닭이 먹고 싶으면 들리는 고추찜닭

 








반마리의 양~!!

여자 둘이 먹기에 충분한 양입니다.

모양은 여느 찜닭집과 같아요.
하지만 양념이 맛있어요.
많이 짜지도 않고...
네이밍 고추찜닭처럼
살짜쿵 매콤한데 대신 종업원께서
순한맛으로 할지 매운맛으로 할지 물어보세요.
이번에는 묻지 않으시던데 다행이 맵지 않게 해주셨어요.






찜닭 먹을때 제일 처음 하는 일이
저 홍고추를 빼는 일인데
순한맛으로 주문되어 홍고추를 빼는 수고를 덜었어요.






제가 좋아하는 옛날 당면.
추가는 2인분 부터라 슬펐어요ㅠ

1인분도 해주세요ㅜ.ㅜ












맛있는 찜닭
고추찜닭

 
내일 점심, 찜닭 어때요?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친한 언니집에 갔다가
언니 작업이 안 끝나서 끝나기만을 기다렸습니다.
가다리다 기다리다 보니 늦은 밤이 되었어요 ㅜ.ㅜ
둘다 배는 점점 고파오고...
저는 TV에 나오는 모든 음식이 맛있어 보였어요.

그렇게 가게 된 곳이 치킨매니아입니다!








아침에 지나가다 찍은 치킨매니아 외부입니다.
인테리어는 전구어디나 같은것 같아요.






메뉴는
웰빙오븐구이

맥주도 한 잔씩 곁들여 주었어요.
치킨 금액은 14000원.


항상
배달만 해서 먹었는데 방문은 처음이었습니다.
치킨을 좋아하는 언니와 저는
2일 연속으로 닭을 먹었어요.






위에 허브도 뿌려진것이 너무 맛있었습니다.
육질도 야들야들하니 부드럽고 담백하고-

소녀시대의 굽네치킨만 먹었는데 이 오븐구이를 먹어줘야겠어요.








저흰 분노의 포크질과 함께
허기진 배를 채웠습니다.


치킨을 먹기전...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얼마나 많은 핸드폰 게임을 공략했던지...ㅠ.ㅠ
나름 슬픈 치킨이에요.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블로텍 2010.11.14 23:09 신고  

    맛있어 보입니다. ^^
    잘 보고 가요 ㅎ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