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무스로 찍은 10월의 하늘입니다.
제가 토이카메라 엑시무스를 가지게 된게 1달 정도 된것 같아요.
엑시무스로 찍고 필름카메라의 색감이 너무 좋아
클래식카메라까지 가지게 되었어요.

10월의 청아한 하늘.
엑시무스로 담아낼 수 있어 너무 좋았어요.







나무와 하늘 색상이 너무 잘 어울려요.











부산 저희 동네 하늘입니다.
날짜는 잘 모르겠지만
거의 하루 이틀 차이일뿐 날짜 갭은 많이 없는데도
색감이 다 달라요.

















엑시무스로 실내에서 찍지 말라고 하는데
궁금해서 찍어봤어요.
암흑인 사진도 있는데
버스에서 찍은건 형체가 보여요^^






제 팔이 아니구요.
지나가는 승객 팔이에요^^







기차타러 한달에 한 번 이상 방문하는 부산역








엑시무스로 찍으면 잘 하는 실수 ㅋㅋ
손가락이 나와서 잘랐습니다.






오전의 가로수길.
즐비한 외제차들이 맘에 안들어 제대로 안찍었네요 ㅎ






필름 마지막이 되니 색감이 이렇게 나왔어요.
왜 그럴까요ㅠ



이상 무보정 엑시무스로 찍은 사진들이었습니다^^



필름은 DNP 컬러네거티브 센츄리아 100







'빠져보다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이카메라] 엑시무스로 찍은 첫번째 롤  (2) 2010.11.22
어설픔  (2) 2010.11.07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blueconnor 2010.11.26 17:55 신고  

    필카의 색감이 좋습니다.
    부산사셨네예~ ㅎㅎㅎ
    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서울은 날씨가 쌀쌀하네예~  X

    • hohoba 2010.11.27 16:41 신고  

      엑시무스는 날씨만 좋으면 잘 나오는것 같애요~ 쉬워서 좋아요 ㅎㅎ 서울 춥죠? 부산도 춥긴한데 서울은 얼마나 추울까 싶네요. 뼈속까지 추운.. 정말 사람 성질 나빠지게 하는 추위가 생각납니다 ㅎ  X




총신대 입구.
이수역은 지하철에서 올라오면 즐비한 떡볶이 파는 포장마차들을 비롯.
맛있는 가게들이 아주아주 많아 유혹적인 곳이에요.

제가 서울과 부산, 왔다갔다 하는 곳이기도 하구요.

찜닭이 먹고 싶으면 들리는 고추찜닭

 








반마리의 양~!!

여자 둘이 먹기에 충분한 양입니다.

모양은 여느 찜닭집과 같아요.
하지만 양념이 맛있어요.
많이 짜지도 않고...
네이밍 고추찜닭처럼
살짜쿵 매콤한데 대신 종업원께서
순한맛으로 할지 매운맛으로 할지 물어보세요.
이번에는 묻지 않으시던데 다행이 맵지 않게 해주셨어요.






찜닭 먹을때 제일 처음 하는 일이
저 홍고추를 빼는 일인데
순한맛으로 주문되어 홍고추를 빼는 수고를 덜었어요.






제가 좋아하는 옛날 당면.
추가는 2인분 부터라 슬펐어요ㅠ

1인분도 해주세요ㅜ.ㅜ












맛있는 찜닭
고추찜닭

 
내일 점심, 찜닭 어때요?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어설픔

from 빠져보다/사진 2010. 11. 7. 04:18

펜탁스 프로그램 플러스로 첫롤을 현상했습니다.

역시나... 초점이 전부 나갔더군요.

그나마 카페에서 찍은 요 와플만이 심령사진에서 그나마 벗어났습니다.

친구들 얼굴이 모두 심령사진으로 변했어요.

자연스럽게 모자이크처리가 되도록 초점이 안맞았거든요.

초점이라도 제발 맞았으면 좋겠네요.

이 어설픔이란.....

'빠져보다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이카메라] 엑시무스로 찍은 첫번째 롤  (2) 2010.11.22
어설픔  (2) 2010.11.07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blueconnor 2010.11.09 19:44 신고  

    어설프긴요~
    그나저나.. 블로그는 이제 적응이 되셨는지 궁금하군요...
    차근차근 시작해 보시면 아마 독특함을 느끼실겁니다.
    조만간 링크도 걸어드리지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