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일본여행 포스팅을 해봅니다 :)

여행을 준비하면서 그래도 가장 기대되고 가장 고민되는게 먹을거리인것 같아요.
오사카는 하도 먹을 거리가 많다고 해서 정말 많이 먹으면 어떻하나,
뭘 먹어야 하나 이것저것 고민을 했는데요.

일본을 갔으니 스시를 왕창 먹자는 생각에 무조건 스시는 꼭 먹을 생각있었어요.
한국에서 보다 더 맛있는 스시를 많이 먹을 수 있다는 생각에 얼마나 설레었던지...
이것저것 고민하다가 첫째날, 짐을 풀고 본격적으로 관광에 돌입하기전,
도톤보리에 있는 겐로쿠스시를 방문했어요.







점심 먹으러 가기전에.
나 일본 왔소! 나 오사카 왔소! 나 도톤보리 왔소!!
당당하게 외칠수 있는 그리고씨와 인증샷을 찍었었어요^^






저렴하고 맛있다고 하는 회전스시집 겐로쿠스시에 도착했습니다.






모형스시를 보며 급흥분 했어요.

한 접시당 130엔으로 아주 저렴했습니다.

겐로쿠스시도 한국 여행객들에게 많이 알려져서 한글 메뉴판이 따로 있었어요.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메뉴판 같은거 주실꺼에요.
다른곳에 가더라도 한국 관광객들에게 입소문 좀 났다 싶으면
왠만하면 한글메뉴판이 있더라구요.






제가 먹었던 스시들 중에 몇가지...
제 카메라에 있던 사진 몇장 올려요.

제가 꽤나 스시를 좋아하는 편이고
여자지만,
회전스시집 가면 많이 먹어서
가끔 디저트를 그냥 받기도 하는데(많이 먹어서ㅠ)

여긴.. um.....um....

일본까지 왔는데
거기다 스시인데
왜 이런 맛의 음식을...!!!

뭐 저렴하니 그럴 수 밖에 없지만,,,

왜 전 일본스시는 다 맛있다는 헛소문을 들은걸까요 ㅠ

아무튼 일본까지 와서 스시먹는데, 여기는 아닌것 같아요ㅠ
밥양도 너무 많지요. 그리고 함부로 손댈수가 없어서 몇접시 안먹구 나왔어요.



 





한구과는 다르게 미소장국을 주지 않아 사먹었어요. 150엔인가 주고...
미소장국이 조금 달랐어요. 생선이 들었어요. 그리고 짰어요.
간사이 지방 음식 짜다고 하더니, 정말 짜더군요.


암튼 첫끼니를 실패하고
옆에 아카오니타코야키에 눈을 돌렸습니다.

타코야키는.
오사카에 가면 꼭 먹어야하는 음식중에 하나잖아요.
그리고 책에서 많이 보던 캐릭터고 해서 먹어보기로 했어요.







소시는 세가지인가 있었던것 같애요. 네가지인가????
암튼 그중에 간장소스였던것 같애요. 오리지널인가 ㅋㅋㅋ
생각이 잘,,;;;









타코야키 소스랑 마요네즈소스기 없더군요ㅠ
뭐 그래도 맛있겠지 하며...








한입 먹었는데요...

안에는 좋게 말하면 부드럽고
나쁘게 말하면 덜 익은 느낌!

붕어빵 맛이었습니다!!!

맛있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으시던데...

사람 입맛은 다 다른거니깐...

전 정말 실망했어요.

우선 타코야키에 마요네즈소스가 없어서요ㅠ
저 타코야키는 소스맛도 안나고 밀가루 비린맛도 안나지만
그냥 딱! 붕어빵맛입니다.

.

.

먹고 죽는다는 오사카...

저와 친구는 먹을거리가 없어서 조금 실망이었어요ㅠ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